오사카 여행 시 꼭 알아두어야 할 사항

□ 한국-오사카 비행기 증편으로 인해 오사카에 방문하는 관광객이 이전 보다 많이 증가하였습니다. 이에 여행 시 주의해야 할 사항 및 참고 사항에 대해 아래(①~⑧)와 같이 안내하오니, 주의사항에 각별히 유의하시어 즐거운 여행되시기 바랍니다.

① 숙박(민박)업소 관련 피해 유의 당부

ㅇ 숙박시설 예약 관련
– 최근 관서(간사이)지역의 관광객 증가로 미리 숙박업소를 예약하지 않으면, 현지에서 직접 숙소를 구하기가 매우 어려우며, 개인소유의 숙박시설 예약 후에도 집주인의 갑작스런 예약 취소 및 연락두절 등으로 입실이 불가능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ㅇ ‘에어비앤비’를 통한 민박 이용 관련
– 최근 일본 후쿠오카지역을 관광 방문한 우리 국민이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한 민박집에서 몰래카메라, 성폭행 등의 불미스런 일이 발생하여 각별한 주의가 요망됩니다.

– ‘에어비앤비’를 통한 민박 이용 시 정식 민박 등록업체가 아닌 경우들도 많이 있어 집주인과 직원의 신원에 대한 확인이 여의치 않아 안전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ㅇ 숙박비 지불 분쟁 및 도난 관련
– 최근 우리국민이 숙박(민박)업소에서 숙박비 지불 분쟁 및 외출 중 케리어 가방에 보관된 돈을 도난당하는 등의 피해사례가 수차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경찰에 피해신고를 하게 될 경우, 피해자가 일본에 수차례 방문해야 하는 일본 형사법 절차의 번거로움에 따라 결국 피해신고도 하지 못하고 귀국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 이와 같은 유사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할지역(오사카, 교토, 나라, 시가, 와카야마)을 방문하고자 하는 우리국민들은 숙박업소 예약시 숙박업소에 대한 정확한 정보 및 사용 후기 등을 상세히 파악하신 뒤 숙박을 결정하시고, 특히 귀중품 보관금고 및 별도 보관시설이 없는 숙박시설을 이용할 경우 귀중품 도난 우려가 있으니 각별히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ㅇ 숙박(민박)시설 이용자에게
– 이와 같은 유사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간사이지역을 방문하실 예정인 분들께서는 숙박업소를 미리 예약 · 확인하고, 숙박업소는 가급적 위생과 안전면에서 허가를 받은 합법적 시설을 이용 바랍니다.

※ 오사카부 여관업 허가시설 및 특구민박 일람 확인
– 여관업 허가시설 및 특구민박은 [오사카부 공식사이트] 참조

– 또한 민박집 내에서 낯선 사람과의 음주행위 등 신변안전에 우려가 될 만한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시설이용 중 의심스런 점이나 불미스러운 일을 당했을 때는 즉시 현지 경찰 또는 영사콜센터 및 우리 공관에 연락하여 도움을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② 주요 관광지에서의 안전 유의 당부

ㅇ 오사카 대표 관광지 도톤보리(道頓堀)에서 야간시간대에 유흥업소 호객행위로 인해 바가지 요금을 부과하는 우리 국민 피해사례가 발생한 적이 있습니다. 특히 야간 시간대에 방문하시는 분들께서는 호객행위 등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ㅇ 우리 국민들이 여행중 발생하는 사건·사고에 대하여는 일본 경찰 범죄신고번호 110번으로 연락하시면 가장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영사관의 아래 연락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③ 게임방 피해 유의당부

ㅇ 최근 우리국민이 오사카(도톤보리 주변)지역을 여행 중 경품 뽑기 기계(인형 뽑기, 아이페드 등 전자제품)에서 고액(한화300만원 상당)을 사용하여 게임을 하였으나, 한번도 성공하지 못해 경품을 일체 받지 못하는 피해사례가 발생하였음으로 이와 같은 유사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오사카를 방문 또는 여행하는 우리국민들은 각별히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④ 신속해외송금 이용 절차 (바로가기)

ㅇ 신속해외송금 제도 안내
– 해외에서 우리국민이 소지품 분실ㆍ도난, 기타 뜻밖의 사고로 일시적인 궁핍상황에 처하여 즉시 현금이 필요할 경우, 국내 가족이 영사콜센터의 계좌로 입금 확인 후, 재외공관을 통해 긴급경비를 신속히 지원하고 있습니다.

– 영사관에 방문하여 긴급 경비 지원을 신청하시고, 한국에 있는 연고자 및 본인이 외교부 영사콜센터 신속해외송금 (02-3210-0404)에 송금 절차를 문의 송금한 후 약 1시간 안에 신속히 송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 21시이후 108~216엔 은행 수수료 발생.

ㅇ 웨스턴유니온 신속송금 안내 (바로가기)
웨스턴유니온 신속해외송금 가맹점 (pdf)

⑤ 분실물 대처 요령

ㅇ 관서(간사이)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늘어나면서 여행 도중 소지품 분실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일본 경시청 통계에 따르면 2016년 유실물 건수는 약 100만건, 현금은 약 80억엔에 달했으며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고 합니다. 철도 이용중 소지품을 분실한 경우에는 우선 해당 역 역무원에게 직접 알리거나, 해당 철도 회사에 전화로 문의해야합니다. 다만, 철도 분실물 센터에는 매일 상당수의 분실물이 접수되기 때문에 어디서, 무엇을 분실했는지 자세하고 정확하게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분실한 날짜와 시간  △승‧하차 역 명 △이용한 차량번호 △좌석, 선반 등 차량 내 분실 위치  △분실물 크기‧재질‧색상‧내용물 등 △분실물에 여권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에는 여권에 기재된 영문명

ㅇ 상기 사항 중 탑승한 차량번호를 알고 있을 경우에는 분실물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하니 분실의 경우를 대비해 자신이 이용한 차량번호를 미리 메모해 두는 것도 하나의 요령입니다. 다만, 일정 보관기간(철도 회사별로 상이)이 경과하면 경찰서로 이관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해야합니다.

⑥ 응급 상황시 119 요청

ㅇ 응급 상황시 119 구급차 비용은 무료입니다. 단, 119 구급차는 위급상황이 발생하였을 경우에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즉 빨리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으면 생명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위급한 응급상황일 경우만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병원에서 통역이 필요한 경우, 아래에서 통역지원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⑦ 외국인을 위한 진료가이드 및 휴일 긴급진료소 일람

한국어 가능한 병원 일람표 (오사카 & 교토)_2018.6
한국어 가능한 병원 검색
http://www.jnto.go.jp/emergency/kor/mi_guide.html
의료기관 이용 가이드, 증상 증병 안내 (한국어)(의료기관/의료기관 이용법/주요증상과 진료과목/방일 외국인 해외여행보험)
http://www.jnto.go.jp/eng/arrange/essential/emergency/pdf/guide_kor.pdf
외국인을 위한 진료 가이드 (한국어)
http://www.pref.osaka.lg.jp/iryo/medicalinfo/40_index_Korean.htm
휴일 긴급진료소 일람
http://www.pref.osaka.lg.jp/ko/life/medical/emergency_clinic.html

⑧ 그 외 주요 홈페이지 안내
   ㅇ 간사이지방 웹사이트

top

※ 통역이 필요한 경우, 영사콜센터(+82-2-3210-0404)에서 24시간 통역지원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당지 방문·체류 중 신변안전 관련 사건·사고 발생시에는 총영사관으로 통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06-4256-2345 (평일 9:00~17:30)
– 090-5676-5340, 090-3050-0746 (휴일 및 야간 17:30~09:00)

자료원: 주 오사카 대한민국 총영사관

A monthly posts

Latest Post

세계100대코스 멕시코 “디아만테 카보 루카스 골프클럽”

November 4, 2019

41.1983년 개장한 말레이시아 최초 로열 셀랑고르 골프클럽 (The Royal

세계100대코스 멕시코 “디아만테 카보 루카스 골프클럽”

July 29, 2019

40. 세계 100대 코스 멕시코 “디아만테 카보 루카스 골프클럽”

일본 정부 한국의 '사법주권' 모욕, ‘경제전쟁’ 도발

July 28, 2019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 판결이 틀렸다고 공격을 퍼부으며 한국의 '사법주권'을 모욕하는

※현 아베 정부가 뒤집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관한 2000년 이전까지 일본 정부의 입장

July 28, 2019

1. 1965.11.5. 시이나 외상, ‘일본국과 대한민국 사이의 조약 및 협정

※ 2005년 민관공동위원회 ‘백서’의 주요 부분 소개

July 28, 2019

조선일보(2019.7.17. 및 7.19. 기사)와 중앙일보(2019.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