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루스 거주등록 및 치안상황

벨라루스한인정보벨라루스 거주등록 및 치안상황

1. 거주 등록
모든 외국인은 벨라루스 입국 후 5일 이내 거주등록을 해야한다. 호텔 체류 시에는 호텔 체크인 시 리셉션에서 대행해주며, 개인 아파트 등에 머물 경우에는 초청자나 집주인이 직접 외국인 등록처(『오김』ОГИМ : ОТДЕЛ ПО ГРАЖДАНСТВУ И МИГРАЦИИ)에 거주등록을 해야 한다. 거주등록이 되어있지 않은 경우 최소 $3, 최대 $530의 벌금 혹은 강제추방을 당할 수도 있다.

※ ‘민스크시 지역별 외국인등록처 연락처‘ 첨부

  • 2. 치안 상황
    벨라루스 전 지역은 치안상황이 매우 안정적이며 강력범죄뿐만 아니라 경범죄까지 현저히 적은 편이다. 특히 여타 CIS국가들에서 종종 볼 수 있는 극우 민족주의성향인 스킨헤드 세력의 활동이 거의 없어 외국인에 대한 폭력사례 발생도 거의 없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가지 유의할 사항은 일몰 이후 보행자 안전을 위하여 운전자의 가시거리가 확보되지 않는 시외곽지역을 통행할 때 야광 표시를 신체나 가방 등에 부착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벌금을 요구할 수도 있다

top

A monthly posts

Latest Post

세계100대코스 멕시코 “디아만테 카보 루카스 골프클럽”

November 4, 2019

41.1983년 개장한 말레이시아 최초 로열 셀랑고르 골프클럽 (The Royal

세계100대코스 멕시코 “디아만테 카보 루카스 골프클럽”

July 29, 2019

40. 세계 100대 코스 멕시코 “디아만테 카보 루카스 골프클럽”

일본 정부 한국의 '사법주권' 모욕, ‘경제전쟁’ 도발

July 28, 2019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 판결이 틀렸다고 공격을 퍼부으며 한국의 '사법주권'을 모욕하는

※현 아베 정부가 뒤집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관한 2000년 이전까지 일본 정부의 입장

July 28, 2019

1. 1965.11.5. 시이나 외상, ‘일본국과 대한민국 사이의 조약 및 협정

※ 2005년 민관공동위원회 ‘백서’의 주요 부분 소개

July 28, 2019

조선일보(2019.7.17. 및 7.19. 기사)와 중앙일보(2019.7.18.